해외

中통신업계, 3년간 52조원 투자..'사물인터넷시대' 선점 야망

중국 통신업계가 사물인터넷(IoT)시대 선점을 위한 발판 마련에 나섰다. IoT의 기반이 되는 5G(5세대 이동통신망) 개발에 3000억위안(약 52조3860억원)을 쏟아부어 2020년까지 국내 정비를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통신시장에 5G를 빠르게 보급해 중국의 기술 및 서비스를 사실상 세계표준으로 키우겠다는 셈법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6일 보도했다.

 

사물인터넷(IoT)이 현실화하면 모든 가전제품의 원격 관리가 가능해진다. /사진=블룸버그통신

 

사물인터넷(IoT)이 현실화하면 모든 가전제품의 원격 관리가 가능해진다. /사진=블룸버그통신

 

중국 최대 이통사 차이나모바일은 40여개에 이르는 글로벌 기업들과 제휴를 맺고 5G 기술 개발에 나섰다. 통신장비업체 에릭슨, 노키아, 화웨이테크놀로지, 반도체업체 퀄컴, 인텔 등이 여기에 포진해 있다. 뿐만 아니라 자동차업체 제네럴모터스(GM)와 폭스바겐,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그룹, 가전업체 하이얼그룹과도 협력을 맺었다. 5G를 통한 IoT를 염두에 둔 행보다. 13억명이 넘는 중국 휴대폰 사용자 중 차이나모바일 가입자만 약 8억4000만명에 이른다.

차이나모바일은 5G 기초기술 개발을 끝마친 상태다. 작년 11월에는 삼성전자와 함께 베이징 현지에서 5G 기술을 성공적으로 시연하기도 했다. 올해부터는 야외 실지시험에 들어가며 내년 중국 일부지역에서 상용화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를 거쳐 2019년 100만곳 이상의 4G 기지국을 5G용으로 바꿔 2020년까지 중국 전체에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목표다. 신문은 차이나유니콤 역시 퀄컴과 공동 기술개발에 착수했으며 차이나텔레콤도 조만간 개발에 뛰어들 방침이라고 전했다.

5G망 정비는 곧 다가올 IoT시대와 맞닿아 있다. IoT가 현실로 구현되면 모든 가전제품은 네트워크화를 통해 원격 관리·조종이 가능해진다. 공장에서는 로봇 다수를 일괄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수집한 빅데이터 자료 분석으로 고장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 역시 IoT가 중점적인 역할을 한다. 연결된 네트워크로 마주오는 차량의 정보를 전송해 신속히 충돌을 피할 수 있다. 중국 정부는 2025년 완전 자율주행차량을 실현화한 뒤 2030년까지 자율주행차 판매 비중을 전체 신차 판매량의 10%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http://finance.daum.net/news/news_content.daum?type=main&sub_type=&docid=MD20170106154752144&section=&limit=3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Author

Lv.42 자경단  아재
41,236 (23.6%)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1 Comments
명언봇  
시간은 환상이다. 점심시간은 두 배로 그렇다. - 더글러스 애덤스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