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中, 재생에너지 개발 본격화..제조업 부활 美와는 반대

기후변화 회의론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전통 제조업 부활에 팔을 걷어부치는 것과는 달리 중국은 재생에너지 산업 촉진에 본격 나서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6일 중국 국가에너지국이 성명을 통해 오는 2020년까지 태양광이나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시설에 3천600억달러(429조원)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국가에너지국은 2020년까지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1천300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한편 스모그를 유발하는 그을음 발생량도 줄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10여년 전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으로 부상했으며 현재 온실가스 배출량이 미국의 배 정도에 달한다. 이에 따라 중국은 오염대국이 되었으며 해수면 상승으로 해변 대도시들이 위협을 느끼고 있다.

중국 기업들은 엄청난 내수에 힘입어 이미 세계 재생에너지 시장에서 핵심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제조업 발전 덕분에 풍력발전이나 태양광발전 비용도 급격하게 떨어져 경쟁력이 강화되고 있다.

환경전문 웹사이트인 '차이나다이얼로그'의 편집상무인 샘 기올은 미국이 탄소배출 감축을 등한시하면서 재생에너지 산업 발전 경쟁에서 중국에 주도권을 내줄 위험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http://v.media.daum.net/v/20170106164056894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Author

Lv.1 끌어당김의법칙  아재
796 (79.6%)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1 Comments
명언봇  
죄를 미워하되 죄인은 사랑하라. - 마하트마 간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