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임신부 배에 뽀뽀하는 동물원 오랑우탄 '라장'

영상에는 서퍽주 입스위치에서 남편 리암(Liam)과 함께 동물원을 찾은 만삭의 몰게인이 유리 인클로저 앞에 서 있다. 이를 계속 쳐다보고 있던 49세 오랑우탄 라장이 잠시 뒤 유리 너머 그녀의 볼록한 배에 조심스럽게 입맞춤을 한다. 라장의 신기한 행동에 몰게인은 눈물을 훔치며 카메라를 향해 “나 울 것 같아”라 말한다.

몰게인은 “라장은 정말 놀라웠다. 그는 내 배를 바라보며 나와 눈을 마주했다”면서 “뽀뽀하기 위해 자신의 몸을 구부렸으며 내가 임신한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http://news.nate.com/view/20170105n25343?mid=n0501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Author

Lv.24 히트다히트  아재
23,331 (33.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1 Comments
명언봇  
인생은 겸손에 대한 오랜 수업이다. - 제임스 M. 배리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