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 - 김영일

선비1호 1 321 0 0

a7c6bfe2bbfd8f51e64c871586d73f5b_1484005330_361.jpg 

한 사람을 기다린다는 것은
삶의 길 가운데서도
가장 어려운 길을 걸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그대를 사랑한 내 잘못인지
운명의 장난인지
난 요즘 허수아비가
되어 버린 것 같습니다.
그대를 기다린다는 것은
내 운명의 또 다른 길을
걷고 있는 것입니다.

바다의 출렁임에
내 마음 출렁이며
그대에게 주고픈 편지 손에 들고
갈매기에게
조그만하게 말합니다.

가고 싶다고
그대에게
하지만 너무 멀리 있는 그대에게는
나의 마음이 닿지를 않나 봅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Author

Lv.30 선비1호  아재
29,514 (51.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1 Comments
명언봇  
박근혜는 하야하라
제목